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고개숙인 한국 축구, 이대로 괜찮은가?

by 4기최민규기자 posted Mar 24, 2017 Views 21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f36969a9578913c130c2d56d7c4ee92c.jpg


[이미지 제공=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지난 23일 한국시각으로 오후 835분에 중국의 헤롱 스타디움에서 2018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맞대결이 성사되었다. 결과는 0:1 대한민국의 패배였다. 현재 사드배치 문제로 중국과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맞붙은 경기라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상황에서의 패배인지라 더욱더 쓰라린 아픔이 되었다.



그렇다면 한국 축구의 문제점은 무엇이었을까? 어제 경기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권순태 키퍼가 장갑을 끼고 김진수, 장현수, 홍정호, 이용이 수비라인을 맡고 남태희, 기성용, 구자철, 고명진, 지동원이 중심 허리 역할을 하였다. 그리고 스트라이커로는 이정협이 선발로 나섰다.



- 전반전 : 기회를 잡는 자가 승리한다.


전반전 5분 정도 까지는 중국이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 하지만 이후 경기의 흐름은 대한민국에게 기울고 17분 이정협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날린 중거리 슛을 시작으로 한국의 공격이 시작되었다. 28, 남태희가 아크 정면에서 수비수를 따돌린 후 골대 오른쪽 아래 구석으로 감아 찼지만 살짝 벗어났다. 한국의 수비라인이 중앙선 까지 올라오면서 압도적인 경기를 보이고 있었다. 하지만 33, 중국의 장린펑의 중거리 슛이 홍정호의 몸에 맞고 중국이 코너킥 기회를 얻었다. 이때 코너킥 크로스를 위다바오가 머리로 살짝 돌려놓은 것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중국의 선제골이 터지자 중국 홈 팬들의 함성이 더욱더 커졌다. 선제골 이후 대한민국도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38, 지동원이 오른쪽 측면에서 날린 왼발 슛이 벗어나고 41, 페널티박스 안에서 지동원의 패스를 받은 남태희가 마무리를 하지 못하고, 이후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지동원의 헤딩이 골대 위로 살짝 빗나가면서 대한민국은 좀처럼 기회를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였다.



- 후반전 : 슈틸리케의 전술은 너무 뻔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전이 시작되자 움직임이 다소 돋보이지 못했던 스트라이커 이정협 대신 장신 김신욱을 투입하였다. 김신욱의 머리로 기회를 잡아보려 했던 것이다. 김신욱이 투입되자 대한민국 선수들이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리는 횟수가 눈에 띄게 많아졌다. 58, 아크 왼쪽에서 기성용이 왼발로 낮게 찬 공이 막히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64분에도 기성용은 특유의 강력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중국의 쩡청 골키퍼의 손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65분에는 고명진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시켜 동점골을 노렸다. 74, 남태희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지동원의 머리에 연결 되었지만 쩡청 선수의 슈퍼세이브가 나오면서 기회는 날아갔다. 80분에는 수비수인 홍정호가 코너킥을 헤딩으로 연결하였지만 이번에는 중국의 우시가 육탄방어를 하면서 한국의 또 하나의 기회를 무너뜨렸다. 경기가 막바지에 접어들자 양 팀의 신경전은 더욱 거세졌다. 추가시간이 4분이나 주어졌지만 김신욱을 이용한 공격은 제대로 해보지도 못한 대한민국은 기회를 잡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되었다.



오늘 경기에서 한국대표팀의 문제점은 골 결정력이었다.

중국은 오늘 경기의 승리로 승점 3점을 얻어 총 5점이 되었고 대한민국은 여전히 이란에 4점 뒤진 승점 10점을 유지하게 되었다. 오늘 경기는 내용적인 면에서는 분명히 한국이 우세하였지만 기회를 골로 연결시킨 중국에 승점 3점을 내준 상황에서 한국대표팀은 고개를 숙이며 패배의 쓴 맛을 봐야했다. 하지만 슈틸리케호는 오늘경기의 문제점을 철저히 파악하고 28일에 있을 시리아전에서는 기회를 놓치지 않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 4기 최민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노예린기자 2017.03.24 23:51
    한국대표팀의 문제점에 대해 잘 알게 되었습니다!! 기사 잘 읽었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1968
여름철 물놀이, 알고 즐기자 ! file 2017.07.24 이윤지 1971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1973
꽃들의 축제, 고양국제꽃박람회 file 2019.06.05 김수현 1980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1991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2004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2007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2010
가장 필요한 용기 file 2017.03.24 김다빈 2012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이 있다? file 2019.05.31 엄태강 2015
스포츠의 이모저모 file 2017.07.23 최민규 2016
우리 서해 바다,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2017.03.26 송인준 2019
봉사동아리, 볼트를 만나다 file 2017.07.18 이주현 2020
당신의 미래는 안녕하십니까 2017.03.17 최용준 2021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2022
숨어있던 환경 팅커벨! 1 file 2017.08.25 김나연 2031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2034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2036
반지를 끼는 위치에 따라 다른 숨겨진 의미 8 file 2020.04.17 박서현 2038
바둑의 신, 알파고 file 2017.07.20 윤정원 2045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2045
인류의 위대한 재산 file 2017.07.26 김하은 2047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2053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2054
신태용 호, 러시아를 향한 걸음 2 file 2017.08.23 정재훈 2057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2060
설레는 봄, 추억 만들기 file 2019.04.01 이시현 2064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2068
당신의 청춘을 불러드립니다. file 2017.03.26 김다은 2073
뜨거운 여름, 가족 사랑으로 이겨내다. file 2017.08.22 최연진 2076
'국경없는영화제 2018' 지난 23일 개최 file 2018.11.29 이소연 2084
나도 할 수 있다! 글로벌 역사 외교대사 2017.09.05 김나연 2086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2086
제18회 거제시 청소년문화축제 file 2019.06.17 조혜민 2097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2098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2101
점점 현실화되는 전기차 시대 2017.07.31 이종현 2103
유익한 과학 캠프 file 2017.07.25 차유진 2105
주관적인 KITAS 2017 TOP3 2017.08.30 권윤주 2107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2107
어르신들을 향한 사랑과 정성을 담은 급식 봉사, 우리 모두 함께해요! file 2017.03.19 송채은 2108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들이 겪었던 역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방문하다! file 2018.12.03 박희원 2122
무더위를 날려버릴 불꽃들의 향연 file 2017.07.25 주은채 2123
작은 관심의 즐거움, 이제는 주어야 할 때 file 2017.03.25 홍선민 2124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2130
매년 3월 22일은? 1 file 2017.03.21 박승미 2131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2131
개도 안 걸린다는 여름 감기, 건강관리는? 1 file 2017.08.27 이서윤 21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