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100m 안에만 3군데… 그 이유는?

by 4기정세은기자 posted Feb 25, 2017 Views 23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거리곳곳에 자리 잡은 코인노래방에 사람들이 북적북적 하다. 남녀노소 즐겨 찾는 노래방이 코인노래방 형태로 새롭게 떠올라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 것이다.


코인노래방.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정세은기자]


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에 사이사이 위치한 코인노래방. 100m 안팎 하는 거리에만 무려 3곳의 코인노래방이 자리 잡고 있다.


코인노래방은 한 곡당 정해진 가격의 동전을 지불해서 노래를 부르는 곳이다. 기존의 노래방은 시간당 돈을 지불했다면 코인노래방은 곡당 돈을 지불하는 것이다. 그래서 1000원 이하의 가격으로 적게는 3곡에서 많게는 5곡까지 부를 수 있다.


코인노래방이 이렇게 열풍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로 경제적이기 때문이다.
기존의 노래방은 시간 당 가격이 정해져 있다. 노래를 더 부르고 싶지만 시간이 부족한 경우와 반대로 그만 부르고 싶지만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았을 때 매우 당황스럽다. 반면 코인노래방은 한 곡당 가격이 정해져 있어서 딱 원하는 만큼의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일반 노래방처럼 시간의 제약이 존재하지 않고 저렴한 가격으로 원하는 만큼 부를 수 있기 때문에 경제적이라고 할 수 있다.


두 번째로 1인가구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1인가구의 증가로 혼밥과 혼술 등 여럿이 아닌 혼자 생활하는 문화가 점차증가하고 있다. 일반 노래방은 회식 후 또는 평상시 여럿이서 방문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러나 1인가구의 증가로 여럿이 가는 일반노래방보다 혼자 가는 코인노래방이 열풍 하는 것이다. 앞에서 말했던 경제적인 이유로 혼자가기에 부담되지도 않고 협소한 공간으로 혼자 방문하는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코인노래방은 1인가구의 적합한 문화이다.


마지막으로 창업이 비교적 수월하기 때문이다.
카페, 일반음식점 등 다양한 창업 아이템 중에서도 코인노래방은 단연 착한 아이템이다. 코인노래방은 음식점처럼 계속해서 비용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초기에 시작하는데 대부분의 비용이 들어간다. 또한 1인 또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곳이 많아서 인건비 절약도 톡톡히 할 수 있다. 그리고 현재 코인노래방에 수요는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창업을 처음 시작한 초보자도 코인노래방을 찾는 경우가 파다하다. 그래서 코인노래방은 열풍하고 있는 것이다.


코인노래방은 현재 시점에서는 수요도 공급도 넘쳐나는 상태이다. 한순간에 수요가 하락해 버린다면 막심한 피해를 막기는 어려울 것이다. 앞으로 계속되는 트렌드에 변화에서 코인노래방 열풍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할 사항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4기 정세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기자박선우 2017.02.27 19:34
    코인 노래방에 가본 적은 없지만 수요를 늘리기 위해서도 그렇고 재미를 위해서도 그렇고 한번 가봐야겠네요.
  • ?
    4기천주연기자 2017.02.28 12:30

    친구들과 코인노래방에 간적이 있는데
    1시간당 10000원 씩하는 노래방보다 훨씬 경제적이고 원하는 만큼 부를 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 ?
    4기손예은기자 2017.02.28 22:49
    제가 부르고 싶은만큼 부를 수 있다는게 코인노래방의 최대 장점인 것 같아요.
    싼 가격에 딱 정한만큼 부를 수 있어서 학생들도 많이 찾는 것 같아요.ㅎㅎ
  • ?
    4기이건학기자 2017.03.01 00:25
    저도 코인노래방이 편하고 싸서 기존노래방보다 더 선호하는 입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집근처에도 여러곳 있었네요
  • ?
    4기박수지기자 2017.03.01 11:56
    요새는 코인노래방 뿐만 아니라 인형뽑기방도 많이 생기고 있던 것 같은데.. 과연 언제까지 지속될지 궁금하네요. 확실히 최근 젊은층들은 적은 비용으로 즐길 수 있는 여가를 많이 찾는 것 같습니다.
  • ?
    6기박환희기자 2017.03.01 23:28
    코인 노래방이나 요즘 유행하는 뽑기방 자주 이용하진 않지만 항상 이용하는 사람들로 북적거렸습니다 학생들이나 젊은 사람들이 적은 가격으로 행복과 재미를 느낄수있다는 점에서 보기 좋은것같습니다
  • ?
    6기이종은기자 2017.03.02 01:01
    진짜로 생각해보니까 요즘 코인노래방이 많이 생기긴 했네요.
  • ?
    4기김유경기자 2017.03.12 15:24
    창업 트랜드가 너무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서 코인 노래방의 열풍도 언제까지 지속될지 궁금하기도 하고 창업주의 입장으로는 걱정되기도 해요. 한 때 사계절 빙수 열풍. 대용량 저가 음료 열풍, 대만 카스테라 열풍이 불었다 순식간에 잠잠해지는 걸 보면서 코인 노래방도 여기에 속할 수 있겠구나 생각했어요. 마지막 문단이 참 인상깊어요
  • ?
    4기박세은기자 2017.03.18 22:54
    저희 집 앞에는 거대한 학원가가 있는데요, 요즘은 학원들 사이사이에 코인 노래방과 인형 뽑기방이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코인노래방이 가지는 장점은 정해진 시간없이 바쁜 학생들이 한두곡 부르고 나갈 수 있다는 점인것 같아요. 코인노래방이 가지는 장점도 물론 있겠지만 빠르게 바뀌는 트랜드에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요즘 학원에서 살다싶이 하는 청소년 층의 생활에 밀접한 공간에 코인 노래방이 있는 것을 좋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저는 건전하지는 못한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코인노래방과 인형뽑기 방이 생겨나는 것에 대해 반대하지는 않지만 사업을 허가 해줄 때 이런 업소들이 생기는 장소에는 조금 통제를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83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1571
'클린데이' - 우리가 살 곳을 우리가 더 깨끗하게 1 file 2017.03.27 조영서 2037
'탁' '찰칵' '서걱' 여러가지 키보드 소리 2 file 2017.03.25 박수연 3013
'태양의 후예' 시청률 30% 돌파 직전, 무엇이 그토록 열광하게 만드는가 2 file 2016.03.24 김경은 9103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667
'패드립', 도대체 왜? file 2016.07.31 박채원 4523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817
'평화의 소녀상' 서울 151번 버스 타고 서울 구경 3 file 2017.08.24 이연정 2600
'포켓몬 고'안전불감증, 이대로 괜찮은가 7 file 2017.03.01 성유진 2726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7180
'하나 되자 화성에서 함께 뛰자' 2 file 2017.05.18 이지은 2678
'하나의 모자가 한 생명을 살립니다' 세이브더칠드런 모자 뜨기 캠페인 file 2017.05.08 최윤경 2442
'한국 강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17.09.04 김가빈 1969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5570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5396
'한정판'의 유혹 file 2017.03.25 주은채 1527
'할 수 있다'가 전부야? file 2017.05.24 하은지 2538
'행복한 소리 Dream' 목소리를 기부하다 1 2017.09.20 이태녕 4343
'현대판 노예'가 되어버린 그들 2 file 2017.08.29 서효원 2112
'호모포비아'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세상 5 file 2018.11.14 김유진 2750
'화성의 자랑' 송산 포도 축제장으로 file 2017.09.12 이지은 2983
'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겨울철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열려 8 file 2017.01.25 박소윤 3603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377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209
(현장취재) National Assembly 알고보면 국민에게 가까운, 대한민국 국회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17.02.25 박재범 2857
1.3세대가 함께 만들어가는 2017 함지마을 축제 '함께 이룸' 2017.10.26 조유진 3362
1000원? 5000원? 아니, 이제는 2000원! 2 file 2017.09.28 이승희 2434
100m 안에만 3군데… 그 이유는? 9 file 2017.02.25 정세은 2361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269
101명에 대한 사랑은 무엇일까 file 2017.07.23 하은지 1642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4992
10대의 화이트데이는 '별 의미없는 날…'이다? file 2017.03.17 권나규 3075
10월 25일은 독도의 날... 제 4회 경상남도 독도사랑 골든벨 퀴즈대회 열려 file 2017.10.30 이영혁 2546
10월의 축제, 핼러윈 1 file 2017.10.27 4기윤민경기자 2764
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 2 file 2016.11.27 신수빈 3954
12월 국산 중형차량 판매량, 중형차의 왕은? 12 file 2018.01.24 김홍렬 4423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3340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1249
13년째 사랑받고 있는 벚꽃 축제 3 file 2018.04.12 강서빈 3406
14,15 장미꽃 다음은 스승의 날!? 2017.06.10 김윤지 2052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855
1636년의 병자호란, 2017년에 다시 펼쳐지다. 2017.10.18 전성준 2428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045
1930s 근대, 이야기 속으로! 군산시간여행축제 file 2017.09.29 김주빈 3379
1980년대 그때 그시절의 편지 20 file 2016.02.20 지다희 8951
1987년 여름, 그들은 무엇을 위해 거리로 나왔을까? 6 file 2018.01.24 박환희 3107
1년 365일 자원봉사하기 좋은 날 2 file 2019.03.29 김수현 1641
1년에 한 번 피는 꽃,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7 file 2017.10.16 김세령 22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